화천대유 ’50억 클럽’ 공개…당사자들 “터무니 없다”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화천대유가 50억 원을 주기로 한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그 명단이라며 국회에서 실명을 공개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