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구 못 찾는 ‘대장동 내전’…”野에 부화뇌동” “불안한 후보”

더불어민주당 양강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오늘에도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대치를 이어갔습니다. 최대 승부처가 될 호남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르면서 신경전은 절정에 달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