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삐걱?…尹 “우리는 깐부”에 洪 “내 역할 끝”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홍준표 의원에게 선배님이라고 부르며 손을 내밀었는데, 홍 의원은 자신의 역할이 끝났다며 일단 거리를 뒀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