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호” vs “비판”…대장동 두고 골 깊어진 민주당

대선 경선이 막바지인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을 놓고 후보 간 갈등이 최고조입니다. 이낙연, 박용진 후보가 대장동 개발 문제점을 지적하고, 이재명, 추미애 후보가 반박하는 대결 구도도 도드라집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