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마음에 자꾸 원망, 남의 당 탓…초심으로 헌신할 것”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불평등의 계곡에서 고통받는 시민들 곁에서, 그분들과 함께 주류가 되기 위한 노력을 더 헌신적으로 해야 하지 않나 성찰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