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국의 타이완 문제 간섭, 한반도 정세에도 위험”

북한이 타이완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갈등에서 중국을 지지하며 미국의 정책이 한반도에도 위협이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박명호 외무성 부상이 담화를 통해 “타이완 정세는 조선반도 정세와 결코 무관하지 않다”며 “타이완 문제에 대한 미국의 무분별한 간섭은 조선반도의 위태로운 정세 긴장을 더욱 촉진시킬 수 있는 잠재적인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