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러스의 급증으로 위협받고 있는 홍콩의 엄격한 COVID 법

바이러스의 급증 홍콩의 엄격한 관리

바이러스의 급증

홍콩은 전염병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1,000명 이상의 코로나 감염을 기록했는데, 이는 제로 코비드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관리들에게 걱정스러운 이정표이다.

이 도시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바이러스 제한을 받고 있다.

코로나 양성반응을 보인 사람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보내지고 회식과 사교모임에 엄격한 제한을 받는다.

증가하는 사례가 보건 시스템을 압도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시 격리 병동은 이미 수용력의 90%에 달해 앞으로 며칠간 사례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러스의

현지 언론은 수요일 저녁 현재 200명의 확진 환자가 병원으로 이송되기를 기다리고 있으며 양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이 사고와 응급실로 달려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건 당국은 환자들이 입원하려면 며칠까지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다고 말한다.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당국자들이 공공의료 시스템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무증상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호텔을 이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최근 감염자가 급증한 것은 설 연휴 동안 가족 모임이 길어졌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시는 또 바이러스와 함께 살기보다는 제거한다는 중국의 정책을 따르겠다는 전략이 식을 기미가 보이지 않아 코로나
제한을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가장 최근, 시 당국은 동물 대 인간 코바이드의 전염에 대한 두려움으로 애완동물 가게에서 햄스터를 대량 도살했다.

게다가, 2명 이하의 사람들이 공공장소에 모일 수 있고, 식당들은 테이크아웃만 허용되고, 도서관, 박물관, 체육관과
같은 시설들은 문을 닫았다.

이것은 사업주들에게 엄청난 부담을 야기시켰는데, 일부 전문가들은 이러한 종류의 장기적인 규제가 아시아 금융 중심 도시로서의 서울의 위상을 위협하고 소규모 지역 사업체들을 파멸로 몰고 갈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두 배로 줄어들고 있다.

더 많은 외국인들이 코비디아 법 때문에 홍콩을 떠날 수 있다. 조사
홍콩 조종사들, 영구 격리구역에 갇히다
BBC의 홍콩 제프 리 기자는 친중 성향의 한 홍콩 의원이 코비디아와 함께 사는 것을 옹호하는 사람은 누구든지 국가보안법에 따라 기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