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위탁가정을

두나무 위탁가정을 떠나야 하는 청소년을 지원합니다
위탁가정, 위탁가정, 기타 청소년 쉼터에서 생활하던 소외된 아동과 미성년자는 성인이 되면서 가혹한 현실에 직면하게 됩니다.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만 18세가 되면 시설에서 나와 자립해야 한다. 그러나 살 집도 없고 안정된 직장도 없기 때문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범죄자의 희생양이 되기도 합니다.

두나무 위탁가정을

밤의민족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는 향후 5년간 3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소년들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시르구 두나무 대표는 “혼자서가 아니라 우리와 함께 해야 한다. 보호소를 떠나는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동화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more news

만 18세가 되면 매년 약 2,500명의 청소년이 위탁 시설을 떠나야 하며, 몇 년 동안 정부로부터 월 30만원의 보조금만 받고 있다.

재정착 수당으로 500만원을 받기도 하지만 실질 물가가 반영되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Dunamu는 지원 프로그램이 젊은 세대를 보호하기 위한 환경, 사회 및 기업 지배구조(ESG) 관리의 일부라고 말했습니다.

블록체인 및 핀테크 회사는 ESG 관리의 세 가지 키워드로 나무, 청소년 및 투자자 보호를 발표했습니다. 2018년부터 스타트업과

블록체인, 핀테크 등 신산업 분야에 880억원을 투자해 신진 기업의 성장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프로그램은 한국 전역의 지역 사회에서 10,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7월 12일에 발표한 회사의 계획의 일부이기도 합니다.?

두나무 위탁가정을

청년들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위탁보호 시설을 떠나야 하므로 두나무는 이들 청년들의 사회 정착을 돕는 사회적 기업 브라더스

키퍼와 함께 일할 계획이다. 사회적 기업의 CEO는 자신이 보호소에서 자랐습니다.

두나무는 쉼터를 떠나는 청소년들을 효과적으로 돕는 프로그램에 30억원을 지원하는 것 외에 사회적기업, 사회적기업과 함께 인턴십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향후 5년 동안 약 1,000명에게 혜택을 줄 반기 프로그램에 따라 쉼터를 떠나는 젊은이들은 실제 직업 세계에 합류하기 전에 경험과

자신감을 쌓을 것입니다.

또한 위탁 양육 시설을 나와 혼자 생활하는 사람들 중에서 선발된 멘토를 통해 이들에게 심리적 지원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취약계층 청년들이 금융지식 부족으로 재정착수당을 모두 상실하고 때로는 범죄자의 희생양이 되는 현실을 반영해 인턴십 프로그램은

디지털 금융 교육을 커리큘럼에 포함할 예정이다.

인턴십 프로그램은 브라더스키퍼가 운영하는 조경회사 브레스키퍼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기업으로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인턴십 수료 후 기업이 채용을 결정할 경우 급여의 일부를 지원하는 것 외에 인턴십 기간 동안의 모든 교육비와 급여를 두나무에서 지원한다.

또 창업을 희망하는 쉼터의 청년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만 35세 미만인 분들은 심사 후 두나무에서 무이자 대출 및 컨설팅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