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치 김건희’ vs ‘대장동 최기원’…증인 채택에 공방

오늘 국회 국정감사에서는 여야가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부딪혔습니다. 민주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주가 조작사건 관련 증인으로 요청하자, 국민의힘은 화천대유 투자사에 돈을 빌려준 것으로 알려진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을 증인으로 부르자고 맞섰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