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4인방’ 남욱 다시 소환…유동규 ‘배임 빠진’ 기소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남욱 변호사를 오늘 또다시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유동규 전 성남 도시개발공사 본부장에 대해서는 뇌물 혐의로 구속했는데, 성남시에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는 배임 혐의는 적용하지 않아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기사 더보기